• 최종편집 2019-07-22(화)

국립산림과학원, ‘2019 통합적 산림복원 국제포럼’ 개최

-산림녹화 성공 경험 바탕으로 국제협력과 남북산림협력사업 등 논의-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06.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국제산림연구센터(CIFOR)와 공동 주최로 6월 18일 인천 송도에서 ‘산림의 보호와 이용 그리고 사람이 조화로운 한반도의 미래’ 라는 주제로 ‘2019 통합적 산림복원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06월18일-통합적산림복원 국제포럼-01-02.jpg

 

'아태지역 산림주간 개최’와 함께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산림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산림복원 성공사례를 통해 관련 정책, 과학기술, 국제협력 경험과 노력을 알리고 전 지구적 ‘지속가능한 발전(SDGs)’에 기여하고자 다양한 의견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포럼에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북한사무소, 세계은행, 국제열대목재기구(ITTO) 등의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산림복원사업 추진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였다.

 

06월18일-통합적산림복원 국제포럼-01-07.jpg

 

포럼을 공동 주최한 국제산림연구센터(CIFOR) 로버트 나시(Robert Nasi) 원장은 축사를 통하여 “대한민국의 산림복원 성공사례는 큰 교훈이 되었다”며, “산림경관복원의 중요성과 그 의미를 전 세계인에게 알리려는 대한민국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임을 밝혔다.

특히 남북산림협력사업과 관련하여 FAO 비르만달(Bir Mamdal) 북한사무소 부소장은 “남북산림협력사업 중 특히 임농복합경영은 산림복원과 동시에 북한 주민의 생계를 직접적으로 지원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토론자로 나선 국립산림과학원 김명길 과장은 “국립산림과학원은 국제기구들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통합적 경관복원을 위한 실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FAO 북한사무소에 기대하는 바가 매우 크고 금번 포럼을 계기로 긴밀한 협조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국립산림과학원은 성공적으로 산림을 복원한 우리의 경험을 발판삼아 산림복원을 통한 생태계의 보호, 산림자원의 이용, 그리고 그 중심인 사람까지 생각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방향과 연구를 소개하였다. 또한 목재의 생산과 소비를 지속가능하게 하여 임업 전체의 가치를 높이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전범권 원장은 “통합적 산림복원포럼을 전 지구인의 약속인 UN SDGs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개최해나갈 계획”이라며, “나아가 산림복원만이 아닌 사람들과 조화롭게 이용할 수 있는 산림을 만들어가기 위한 다양한 실천적 방안들을 논의할 수 있는 장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2019 통합적 산림복원 국제포럼’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