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9(토)

제주시,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25일부터 개최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0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사려니숲길행사11.jpg


제주시(시장 고희범)는‘제11회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를 오는 25일부터 6월 2일까지 사려니숲길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자연휴식년제에 들어가 출입이 제한되었던 물찻오름이 한시적으로 개방돼 탐방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개막식은 오는 25일 오전 10시 남조로변 서귀포시 붉은오름입구 특설무대에서 도민과 관광객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된다. 


개막식 식전행사에서는 사려니숲 홍보대사인 가수 신형원과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의 합동공연을 만나볼 수 있고, 행사 기간 중에는 가수 범스, 홍조밴드 등이 참여하는 숲속의 작은 음악회와 제주도 사진일기 저자인 강경식 작가와 동화작가 오하나씨가 진행하는 북&토크 콘서트가 진행된다.


행사 기간 주말(5.25, 5.26, 6.1, 6.2)에는 전문가와 함께 하는 숲길 탐방을 체험할 수 있고, 숲속 테마 체험교실, 리본 소원달기, 재활용 자동수거 보상기 홍보캠페인 ‘나한티 폽서’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시는 이번 행사 기간 중 성판악 코스와 사려니오름 코스 등 평상시 출입이 통제된 코스를 개방할 계획이며, 특히 자연휴식년제에 들어간 물찻오름을 한시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다만, 물찻오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물찻오름 입구에 도착한 탐방객에 한해 입장을 허용할 방침이며, 30분 간격으로 20명 단위로 입장할 수 있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산림문화체험사려니숲길위원회(위원장 강만생)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도민 및 탐방객 4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시 박원하 환경보전국장은 “행사 기간 많은 도민과 탐방객이 사려니숲길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차공간 확보가 어려워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기완 기자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0_c8hUd018svc16ps15234jkol_f64vz3.jpg (150.5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시,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25일부터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