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4(목)

고성군, 산불 피해조사 본격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oname01.jpg


고성군(군수 이경일)이 산불피해지역 잔불 및 뒷불정리가 완료 되었다고 판단 본격적인 피해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고성군에 따르면 7일 18시 현재 잠정 집계된 피해상황은 인명피해 1명, 재산피해는 산림피해 250ha, 공공시설 11건, 사유시설 586건, 농가피해 80가구(비닐하우스 3, 창고 9, 건조기 23, 농기계 66, 영농자재 1,492, 유통시설 108), 가축 40,772(한우 42, 닭 40,630, 벌 100)이다.

 

이재민은 천진초등학교체육관 123명, 아야진초등학교체육관 60명, 동광중고체육관 67명, 각 마을회관 159명, 사회복지시설 8명, 친인척에 227명 등 644명이 임시수용 중에 있다.
군에서는 이재민 긴급지원 상담, 물티슈, 핫팩, 이불, 우비 등 긴급생활안전지원 대책에 들어갔으며, 29개 단체 415명이 산불이재민 지원 자원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한 천진초교 대피소에 전기가설을 완료하여 세탁기, 건조기, 전자레인지 등 임시거처에 불편이 없도록 지원하는 한편 3개반 6명의 의료·방역지원반을 운영하여 심리지원을 위해 심리상담 11명(천진초교 4, 각 마을에 7)이 활동 중이며 외부진료기관 방문도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1개반 5명을 편성하여 30가구 살균 소독을 실시하는 등 감염병 예방 방역활동도 실시하고 있다.
상하수도사업소에서는 오수 중계펌프장 6개와 용촌교 오수관도 응급복구를 완료해 땅 꺼짐 현상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군에서는 긴급복구와 병행하여 4월 6일부터 피해지역에 대하여 먼저 정확한 이재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전공무원을 피해조사에 투입시켰다. 공무원들은 현장의 재산피해 등 본격적인 조사를 7일까지도 계속이어 가고 있다.
 
한편 이경일 군수는 오후 1시 30분 토성면 용촌리 피해현장에 방문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피해주민 긴급주택(모듈러주택)지원, 마을공동주택 건립, 피해지역 주택건축비 전액국고 지원, 산불감시·긴급진화 상시헬기 배치, 정부차원 피해복구 및 구호비 증액 등을 건의하였으며, 이에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산불 피해복구, 이재민 생활안정, 피해지역의 정상화가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이재민 구호 등을 재정·세정 측면에서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일 군수는 “산불 피해조사를 최대한 신속·정확하게 마무리 하고 피해조사가 끝나는 대로 주민들의 거주지를 비롯한 복구에 나서겠다”며 “조사에 나선 공무원들에게 친절하게 임하는 동시에 어려움을 같이한다는 마음으로 대상이 누락되지 않도록 당부하는 한편 주민들도 피해내용 하나하나 세심하게 피해조사에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성군, 산불 피해조사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