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17(월)

녹색 제주시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 본격적인 출발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03.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시는 지난 218일 산림조합중앙회와 숲속의 제주 만들기 위한 500만 그루 나무 심기 협약을 맺은 데 이어 228일에는 사단법인 제주 생명의 숲( 고윤권·김찬수 공동대표)을 비롯한 이니스프리 모음재단(박문기 이사장)과 추가로 협약을 맺었다

 

SMI20190228_8a0aff990f83490da4c340b7ac19bf8f.jpg

    

이날 제주시민의 높은 관심 속에 고희범 제주시장을 비롯한 제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 고윤권·김찬수 공동대표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박문기 이사장 등과 임직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시 건입동 사라봉 공원에서 협약식이 열렸다.

 

 이어 제주도에 자생하는 상록활엽수로 병충해에 강하고, 대기 정화 능력이 뛰어나 가로수 및 공원 조경수로 많이 쓰이는 제주도 상징나무로 지정된 녹나무를 기념 식수 한 후 협약식은 마무리되어 본격적인 제주 섬을 숲으로 덮기 위한 야심찬 사업은 출발하였다

  

이번 협약을 체결한 제주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와 이니스프리모음 재단은 제주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앞으로 10년 동안 500만 그루 나무심기를 달성하기 위해 나무 심기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해 나아갈 계획이다

 

제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 고윤권 공동대표는 앞으로 제주생명의 숲에서는 시민들이 나무를 심고 가꾸는 데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숲 가꾸기 교실을 개설하겠다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제주를 푸른 숲으로 덮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어 그는 숲 지킴이를 양성하고 지역에 맞는 수종과 식재 방법 등을 찾아내어 청정 환경 도시조성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는 미세먼지·폭염·도심 열섬화 등에 대응하는 녹색도시 조성사업으로 제주시는 올해 50만 그루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총 500만 그루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또한, 시민의 선호하는 수종 5천 본을 무상공급하고 각 기관·단체에도 묘목을 지원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녹색 제주시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 본격적인 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