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22(금)

장흥 표고버섯, 세계시장을 사로잡다

댓글 0
기사입력 : 2019.02.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흥군청.JPG

전남 장흥 표고버섯이 외국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정남진장흥농협(조합장 강경일)은 2017년에 이어 2018년까지  2년 연속 표고버섯 수출 100만달러를 달성했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 5년간 홍콩·일본·미국 등지로 외국시장 개척에 나서면서 일궈낸  성과다. 전남 지역농협 중에서 한가지 특산물로 2년 연속 100만달러 수출실적을 낸 것은 정남진장흥농협이  처음이다.

정남진장흥농협 관계자는 “지역특산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과잉공급 형태의 시장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수출에 역점을  두고 판로를 개척한 결과”라며 “수출실적이 최근 3~4년 새 매년 20% 이상씩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남진장흥농협은  표고버섯 외에 장흥산 김이나 김치 등의 수출에도 온 힘을 쏟아왔다. 올해는 쇠고기·오디·감말랭이·복분자 등으로 수출품목을 더 늘릴  계획이다.

강경일 조합장은 “정남진장흥농협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표고버섯 수출농협으로 성장해 뿌듯하다”면서 “앞으로 참나무  원목에서 재배해 말린 표고버섯을 시장에 선보이는 등 표고버섯 고급화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흥 표고버섯, 세계시장을 사로잡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