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6(금)

광주시, 1단계 민간공원 특례사업 본격 추진

- 마륵공원, 수랑공원, 봉산공원 제안 수용 통보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시청.jpg

 

광주광역시는 1단계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중인 마륵공원, 수랑공원, 봉산공원 등  3곳에 대해 민․관거버넌스, 도시계획위원회, 도시공원위원회의 자문 및 주민 의견 등을 반영한 광주시 조정안을 우선협상대상자들에게 통보했다.  

조정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비공원시설 면적(아파트 건립면적) 축소와 용적률을 하향조정한  용도지역 변경 등이며, 시는 민간공원 특수성을 감안 공익성 확보를 위해 우선협상대상자들과 수십 차례 회의 및 현장 확인 등을 통해 대부분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였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안수용 내용을 받아들일 경우 변경된 사업계획으로 도시공원위원회, 도시계획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통과되면 협약체결,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 인가 등을 거쳐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시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에 대비하고 도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미조성공원 25곳 중 10곳을 민간공원으로 개발하기로 하고, 1단계로 4개 공원에 대해서 협상을 진행하여 마륵, 수랑, 봉산공원은 제안수용  통보를 하였고 송암공원은 교육시설 확충 및 경계조정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제안수용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민간공원이 조성되면 시민들이 쾌적한 공원환경에서 여가 및 문화생활 등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되며 아울러 시 재정 부담을 낮추고, 토지 소유자들의 재산권 행사에 따른 민원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1단계 민간공원 특례사업 본격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