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26(금)

증평군 좌구산휴양림, 중부권 최고 휴양시설로 '우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증평휴양림29.jpg

 

충북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가 추운 날씨에도 휴양을 즐기려는 인파로 연일 북적이고 있다.
군에 따르면 좌구산휴양랜드 연간 이용객은 개장  첫해인 2007년 3천595명에 불과했으나 개장 4년 차인 2011년에 5만 명을 돌파했다.

이어 2013년  10만3천970명, 2016년 33만423명 등 매년 꾸준히 증가하더니 지난해에는 51만3천981명이 휴양랜드를 찾아 최근 5년 새 이용객 수가  5배 이상 수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지난 한 해 숙박시설 가동률도 충북도 내 휴양림 평균 가동률 45%를 훨씬 웃도는  74%를 기록하며 도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군은 이러한 호황을 방문객 편의를 위해 교통, 숙박 등 시설 관련 인프라를  탄탄히 구축한 결과로 분석했다.
군은 지난해 숙박시설 정비, 휴양랜드 진입도로 재포장, 명상의 집 주변인도 선형구조 개량공사를 통한 주차장  확충, 병영하우스 신축 등의 시설개선 사업을 완료했다.

여기에 더해 올해도 관광편의시설 확충에 18억 원을  마련했다.
군은 이 예산을 활용해 명상구름다리와 자작나무 치유 숲을 연계한 산책로를 조성하고 각종 관광편의시설을 설치해 휴양과 볼거리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산림의 가치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 기반 조성을 위해 산수국, 동박(생강) 나무 등 야생화 식재  꽃차 만들기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사업에도 3억원을 투입한다.

30억원을 들여 기존 산책로를 활용해 명상구름다리를 연계한  특색 있는 좌구산 숲하늘둘레길도 만든다.
올해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1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숲하늘둘레길 전 구간은 휠체어로 다닐 수 있게끔 꾸며 몸이 불편한 주민들의 이용도 배려한다.

황인수 군  휴양공원사업소장은 "중부권 최고의 산림휴양시설에 걸맞은 최고의 산림휴양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증평좌구산휴양랜드는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과 1.2㎞의 줄타기 체험시설, 356㎜ 국내 최대 굴절망원경을 보유한 천문대가 자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오토캠핑장, 별천지 공원이 있어 가족 단위 나들이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증평군 좌구산휴양림, 중부권 최고 휴양시설로 '우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