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22(금)

대전시, 남간정사 국가문화재 사적 지정 추진

- 문화재위원회 심의로 신청 결정, 대표 문화유산 자긍심 높인다 -

댓글 0
기사입력 : 2019.01.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JPG

 

대전시가 시 유형문화재 제4호인 남간정사에 대해 국가문화재 사적지정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지난 24일 대전시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남간정사의 국가문화재 사적지정을 신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남간정사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해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국가지정문화재 신청자료 보고서 작성용역을 추진했다.
용역결과, 남간정사의 국가지정문화재 신청 종목은 국가에 역사적․문화적으로 큰  영향을 미친 저명한 인물의 삶과 깊은 연관성이 있으므로, 국가사적 신청이 타당하다는 결론이 도출돼 사적지정 신청을 최종  결정했다.

동구 우암사적공원 내 남간정사는 조선시대의 저명한 유학자 우암 송시열이 1683년(숙종 9년) 직접 입지를 선정  건립하고, 당호를 명명한 강학처(講學處)다.

남간정사는 우암 만년에 학문 수양과 후학 양성에 전념하였던 뜻 깊은 건축물로서,  우암 사후에 소실됐다가 1794년에 중건됐으며, 1989년 대전시 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됐다.

남간정사는 조선 중후기  정사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데다가,   남간정사 주변은 자연경관을 잘 활용한 고정원이 일품이다.
일찍부터 대전 대표적인 문화유산으로서  사철 내내 관광객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관광명소이기도 하다.

따라서 일찍부터 남간정사 일원을 대덕구 송촌동 소재  동춘당처럼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실제로 남간정사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과 관련해 2014년 문화재청  명승지정 신청 권고가 있었다.

또한 지난해에는 야간에도 아름다운 남간정사와 덕포루 일대를 관람할 수 있도록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해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사전 분위기도 조성한 바 있다.

대전시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남간정사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통해 남간정사의 체계적인 원형복원 보수정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우리시의 역사․문화적 전통에 대한 자긍심을 높여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남간정사 국가문화재 사적 지정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