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15(일)

보성군, '보성차밭 빛 축제' 팡파르

댓글 0
기사입력 : 2018.12.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보성군에서는 오는 14일부터 2019년 1월 13일까지 한국차문화공원 일원에서 제16회 보성차밭 빛 축제가 펼쳐진다.

12월  14일 점등식을 시작으로 31일간 마법의 성 보성차밭에서는 '겨울왕국'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빛 축제는 색다른 볼거리, 즐길거리를 선보이고  희망의 불빛으로 보성의 겨울밤을 아름답게 수놓을 예정이다.

올해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서 모티브를 얻어 전체적인 구성이  완성됐다.
흰 눈으로 덮인 차밭에 매일 밤 화려하고 따뜻한 불을 밝혀 '마법의 힘이 있는 빛의 왕국'을 만들어 전국 관광객을  맞이한다.

보성군이 준비한 겨울왕국에서는 추위를 뚫고 피어난 만 송이의 LED 차 꽃이 어두운 밤을 밝히고 각양각색의  눈사람, 디지털 나무 등을 설치해 차밭과 공원 일대가 형형색색의 빛으로 연출 된다.
또한 매일 밤 눈이 내리는 광장에서 빛 체험과 화려한  영상쇼가 펼쳐진다.

관광객들은 곳곳에 있는 포토존에서 사진도 찍고 대형 LED 스크린을 활용해 사랑하는 이에게 사연을 전하는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행사장 건너편 봇재 건물 외벽에는 새해희망 메시지를 전달하는 영상이 연출된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에어돔 하우스는 쉼터이자 체험장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규모는 165㎡로 2개소가 설치되며 소망카드와 빛 체험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된다.

이외에도 빛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겨울의 낭만을 선사하고 가족·연인과 따뜻한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토요일과 크리스마스에는 버스킹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 등의 행사를 준비해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보성 빛 축제는 1999년 12월 밀레니엄트리를 시작으로 한국기네스북에 등재되며 한국 빛 축제의 효시로 20여 년 동안  명성을 유지해오고 있다.

지역대표 명소인 보성차밭과 빛 축제를 브랜드화해 매년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맞아 가족 단위  여행객과 연인 등 누구나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겨울철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빛 축제장 근교에는 휴식의 공간  율포해수녹차센터, 제암산자연휴양림, 비봉공룡공원, 비봉마리나, 득량만 선소낚시공원 등이 있어 온 가족이 함께 휴식과 해양레저 체험관광을 즐길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보성차밭 빛 축제 기간 동안 가족과 함께 보성을 방문하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가득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며 보성 여행을 적극 추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성군, '보성차밭 빛 축제' 팡파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