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숲을 통해 행복을 더하는 복지국가 실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숲을 통해 행복을 더하는 복지국가 실현

산림청, 취약계층에게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 내년 3만 5000명 제공
기사입력 2018.11.09 15: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산림청2.JPG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하 진흥원)의 개원 3년차를 맞아 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복지정책 그간 성과와 향후 과제’를 발표하고 국민들이 숲을 통해 건강과 행복을 증진하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도에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산림복지서비스를 누리지 못하는 취약계층 3만 5,000명에게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이하 이용권)을 지원, 산림복지서비스 체험 기회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8월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일부 개정(8.22)됨에 따라 내년도부터는 다양한 계층이 산림복지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이용권 발급대상을 올해(2만 5천명)보다 1만 명 늘릴 예정이다.


지난 3년간 장애인과 기초생활수급자 4만 9,100명에게 10만 원 상당의 이용권이 지급됐으며, 이 중 3만 8,000여 명(78.3%)이 산림복지시설에서 각종 체험프로그램과 산림휴양서비스 등을 제공받았다. 


산림청은 이용권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관계부처인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와 협업해 시스템을 연계, 이용권 신청·발급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이용체계를 개선했다.


또한 근로시간 단축과 함께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을 지향함에 따라 건강한 여가문화 확산을 위해 산림복지상품권 제도를 도입, 내년에 이용기회를 더욱 확대한다.


올해 처음 도입된 산림복지상품권은 무기명 전자카드로, 산림복지시설 및 인근지역의 가맹점에서 특산품 등을 구매할 수 있다.
내년도에 신청절차와 발급시스템을 개선하고 연계 가능한 상품을 중점적으로 보완해 많은 국민들이 산림복지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복권기금 녹색자금을 활용해 정부예산이 미치지 못하는 사회복지시설 등의 녹지 환경개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요양원이나 사회복지시설 주변에 수목식재 및 목재를 활용한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하는 등 취약계층의 주거·생활환경을 개선하고 보행약자의 숲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장애인, 저소득층, 보호관찰청소년 등 경제적·사회적약자에게는 숲체험·교육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숲체험 기회를 확대해 불평등 격차를 해소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정책 및 국민수요 변화에 유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진흥원의 조직을 개편, 기관 운영을 효율화하고 전문성을 높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립대전숲체원을 비롯해 내년도 신규 위탁 운영하는 시설 5곳의 운영·관리를 위한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산림복지 정책사업의 전문성과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산림복지 정보·통계, 국민과 소통하는 서비스혁신 등을 전담할 서비스혁신본부를 신설, 운영한다.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은 “미세먼지, 우울증 등 다양한 환경·사회문제 해결의 대안으로서 산림복지서비스의 역할과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이라면서 “내년에도 많은 국민들이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다양하고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 행복 추구에 기여하기 위해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016년 4월 18일 설립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저작권자ⓒ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 & iforest.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0225
 
 
 
 
 
  • 산림환경신문 (http://iforest.kr)  |  등록일자 2001.12.07  |  등록번호 전북다01283  | 발행인 . 편집인 김헌중
  • 편집국: 전북 임실군 성수면 춘향로 2530  | 대표전화 : 050-2260-6000 팩스 050-2261-6000  | 이메일 desk@iforest.kr
  • [오전 9시 ~ 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가영
  • Copyright © 2007-2018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신문  www.iforest.kr all right reserved.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