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1-18(금)

2020년 국제바이오복합재학술대회(BIOCOMP2020) 유치 확정

- 목재 및 목질보드 관련 전문가 및 기업인 250명 참가 -

댓글 0
기사입력 : 2018.1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캡처.JPG
 


사단법인 한국목재공학회(회장 한규성)는 2020년 국제바이오복합재학술대회(BIOCOMP2020: The 15th Pacific Rim Bio-Based Composite Symposium)를 경주 하이코로 유치하는데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국제바이오복합재학술대회(BIOCOMP)는 1992년도 뉴질랜드 로트루와 대회를 시작으로 매 2년마다 개최되고 있으며, 전세계 목재과학 및 목질보드 관련 과학·기술자들이 참여하여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목질보드 분야의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대회이다.

   
한국목재공학회는 유치지원기관인 산림청(청장 김재현)과 재단법인 경주화백컨벤션뷰로와 함께 유치위원회를 구성하여 지난 10월 29일~31일 기간 중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마카사르에서 개최된 14회 대회인 2018 국제바이오복합재학술대회에서 BIOCOMP2020 운영계획 및 개최지 인프라 관련 발표를 하였으며, 운영위원회의 만장일치로 2020년 BIOCOMP 개최를 경주로 유치 확정하였다. 


한국목재공학회는 공동주최 기관인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과 함께 목질보드와 신기후변화를 주제로 한 BIOCOMP2020을  2020년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경주 하이코에서 추계 학술발표대회와 함께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목재공학회는 BIOCOMP2020 개최를 통해 바이오복합재 분야의 연구 및 기술 발전을 도모하고 국내 바이오복합재 분야의 국제적 교류를 강화하여 바이오복합재 관련 연구 및 기술에 대한 대한민국의 위상과 국제경쟁력 제고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바이오복합재 관련 국제회의 BIOCOMP를 처음 대한민국 경주로 유치한 것은 향후 목재 및 바이오복합재 관련 산업 발전과 인재양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며, 특히 황룡사 9층 목탑, 월정교와 같은 신라시대의 다양한 목재문화유산이 많은 천년고도 경주에서 개최 확정된 것은 참석자들에게 대한민국 전통역사문화의 진수를 보여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유치 소감을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년 국제바이오복합재학술대회(BIOCOMP2020) 유치 확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