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유양묘장 자동화온실 도입으로 동절기 대책 이상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유양묘장 자동화온실 도입으로 동절기 대책 이상무!

- 관내 4개 국유양묘장에서 590만본 생산, 약 1,900ha 조림가능 -
기사입력 2018.10.12 09: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539303521-38.jpg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준석)은 새로운 숲을 조성하기 위한 첫 단계인 건강한 묘목을 생산하기 위해 관내 국유양묘장에서 올해 묘목 590만본을 키워 내년도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온실정비 및 관정 보완공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부산림청은 관내 4개 지역(강릉, 평창, 정선, 고성) 국유양묘장에서 성묘(2019년 공급가능한 묘목) 268만본과 유묘(2020년 공급가능한 묘목) 322만본 등 총 590만본을 생산하여 약 1,900ha의 새로운 숲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올해 평창과 고성지역 양묘장에 총 16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어 묘목 생산을 위한 기반시설인 자동화 온실(온도 자동제어)과 관정ㆍ관수시설을 보완하여 동절기에도 어린묘목이 우량하게 생육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양묘장 기반시설 확대사업은 어린묘목의 생육환경 개선은 물론 나무 심기 시기에 현지 적응력을 높이기 위함이며 봄철 가뭄 등 급격한 기상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사업이다.


남북산림협력을 위해 올해 3년차 조성공사 중인 고성군 평화양묘사업소는 비닐온실 4동을 조성완료 하고 낙엽송 등 6만여본을 시범 양묘하여 기상변화에 대비하고 있다.


최준석 동부지방산림청장은 “양묘장 기반시설 확대는 건강한 숲을 조성하기 위한 첫 단계이므로 묘목생산 기반시설 확대를 통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시스템을 통해 우량한 묘목생산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 & iforest.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1035
 
 
 
 
 
  • 산림환경신문 (http://iforest.kr)  |  등록일자 2001.12.07  |  등록번호 전북다01283  | 발행인 . 편집인 김헌중
  • 편집국: 전북 임실군 성수면 춘향로 2530  | 대표전화 : 050-2260-6000 팩스 050-2261-6000  | 이메일 desk@iforest.kr
  • [오전 9시 ~ 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가영
  • Copyright © 2007-2018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신문  www.iforest.kr all right reserved.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