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안동 낙동강변 풍산읍 계평리에 형형색색의 코스모스 활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안동 낙동강변 풍산읍 계평리에 형형색색의 코스모스 활짝

기사입력 2018.10.10 14: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539149452-15.gif
 
안동 풍산읍 계평리에는 시민과 관광객을 유혹하는 형형색색의 코스모스가 활짝 폈다.
풍산읍행정복지센터에서는 가을을 맞아 잠시 쉬어가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코스모스 단지를 조성했다.


이 코스모스 단지는 평소 잡목과 잡초로 무성한 유휴지로 꽃 단지로 새 단장해 이곳을 지나는 시민과 관광객들에 휴식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본격적인 나들이 철을 맞아 가족과 연인들의 산책이 늘어날 것을 내다보며 조성된 곳이기도 하다.
특히 낙동강 자전길이 꽃 단지 가운데를 가로지르고 있어 자전거 동호인들에게는 낙동강의 수려한 모습과 어우러진 코스모스를 만끽할 수 있는 코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코스모스 꽃밭 조성으로 신도청과 안동을 찾는 관광객들은 자연과 어우러진 멋진 장소로 향기롭고 신선한 가을의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홍대 풍산읍장은 “자전거 도로 옆으로 조그마한 돌탑과 각양각색의 코스모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안동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멋진 볼거리를 제공해 안동을 대표하는 일류 명소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 & iforest.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373
 
 
 
 
 
  • 산림환경신문 (http://iforest.kr)  |  등록일자 2001.12.07  |  등록번호 전북다01283  | 발행인 . 편집인 김헌중
  • 편집국: 전북 임실군 성수면 춘향로 2530  | 대표전화 : 050-2260-6000 팩스 050-2261-6000  | 이메일 desk@iforest.kr
  • [오전 9시 ~ 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가영
  • Copyright © 2007-2018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신문  www.iforest.kr all right reserved.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