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지금가장 아름다운 연꽃, 영양군에서 만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지금가장 아름다운 연꽃, 영양군에서 만개!

기사입력 2018.08.07 11: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533607401-40.jpg
 
영양군은 7월~8월 개화하는 연꽃의 계절을 맞아‘삼지연꽃테마파크’를 정비해 많은 방문객들이 만개한 연꽃을 볼 수 있게 했다.


삼지연꽃테마파크는 영양군에서 2009년부터 파대지, 연지, 원당지 3개의 연못을 활용하여 37ha에 걸쳐 조성한 수변공원으로 2009년부터 9년여 간에 걸쳐 조성했으며, 아름다운 연꽃을 가까이서 보고 즐길 수 있도록 3km길이의 데크 탐방로와 차를 마시며 연꽃의 운치를 감상할 수 있는 카페와 체험관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곳에서 자라는 연꽃은 토종 연꽃인 법수홍련으로 백색의 하단, 선홍색의 중단, 홍색의 끝단을 가진 꽃잎이 특징이며 현대의 연꽃에 비해 길이가 길고 색깔이 엷어 불교의 탱화에서 볼 수 있는 연꽃의 형태와 색깔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는 올 여름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일상생활에서 지친 심신을 치유하기 좋고 연못의 여러 수생식물을 볼 수 있어 생태습지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명소인데다 본격적인 연꽃 개화기를 맞아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인근 시‧군에서도 꼭 가보아야 할 곳으로 입소문이 나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미래전략사업추진단장은 “사계절 볼거리가 있는 생태습지 공원 조성이 마무리 되고, 대형 주차장 등 관광편의 시설이 확충되면 2017년 완료된 인근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와 함께 영양의 대표적 관광지로 부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 & iforest.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0071
 
 
 
 
 
  • 산림환경신문 (http://iforest.kr)  |  등록일자 2001.12.07  |  등록번호 전북다01283  | 발행인 . 편집인 김헌중
  • 편집국: 전북 임실군 성수면 춘향로 2530  | 대표전화 : 050-2260-6000 팩스 050-2261-6000  | 이메일 desk@iforest.kr
  • [오전 9시 ~ 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가영
  • Copyright © 2007-2018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신문  www.iforest.kr all right reserved.
숲과 환경을 사랑하는 신문 - 산림환경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