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1-18(토)

상주시 무양취수장 수원 확보에 총력

댓글 0
기사입력 : 2018.08.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33531728-56.jpg
 
폭염경보와 열대야 현상으로 생활용수 사용량(16% 증가)이 많은 요즘 상주시는 맑고 안정적인 상수도 공급을 위해 전 직원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상주시에 따르면 시내 6개동 및 사벌, 중동, 낙동, 청리, 공성 구역 일 생활용수 사용량은 하루 31,000㎥(일)다. 이 중 북천에서 취수해야 할 용수가 하루 12,000㎥이지만 가뭄으로 하루 3,600㎥ 부족한 상태다.

이에 따라 상주시에서는 한국농어촌공사 상주지사를 방문해 수자원관리부 전기준 부장과 협의해 북천의 유지수를 늘리기로 했다. 북천 취수정 상류에 있는 노류저수지와 어산저수지의 물 가운데 일부를 하천 유지용수로 방류하기로 합의했다. 또 서보보의 물을 수중펌프로 북천에 방류하고 있다. 
 

상주시의 지방상수도와 마을상수도 급수인구는 96,061명으로 보급률은 95.1%이다. 상하수도사업소 성상제 소장은 “가뭄으로 사정이 어렵긴 하지만 생활용수 공급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주시 무양취수장 수원 확보에 총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