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15(일)

동부지방산림청 16억원 투자, 묘목생산 기반시설 확대

- 평창ㆍ고성지역 양묘장, 자동화온실 도입 등 사업 추진 -

댓글 0
기사입력 : 2018.01.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크기변환_사본 -낙엽송 묘목생산 광경.jpg
 
  동부지방산림청(청장 고기연)은 새로운 숲을 조성하기 위한 첫 단계인 건강한 어린나무를 생산하기 위하여 평창과 고성지역 양묘장에 올해 16억원 예산을 투자하여 자동화온실을 도입하는 등 기반시설을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동부산림청은 4개 지역(평창, 정선, 고성, 강릉)에 양묘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265만본의 어린나무를 생산하여 880ha의 새로운 숲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양묘장은 지역 일자리로서 매년 15,000명을 고용하고 있다.

2018년에는 4개 지역 양묘장 중 평창과 고성지역 양묘장에 총 16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어린나무 생산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대한다.

목재생산용으로 공급되는 ‘낙엽송’을 주로 생산하는 평창양묘사업소는 1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온도 자동제어가 가능한 자동화온실을 도입한다.

대북지원용 묘목생산을 위해 공사 중인 고성양묘장은 올해 3차년도 사업으로 3억원을 투자하여 비닐온실을 추가 신축한다.

어린 묘목 생산을 위한 양묘장 기반시설 확대사업은 나무심기 시기에 현지 적응력과 활착률이 좋은 용기묘 생산을 위함이며, 봄철 가뭄 및 여름철 고온다습 등 기상변화에 대처하기 위함이다.

고기연 동부지방산림청장은 “양묘장 기반시설 확대는 건강한 숲을   조성하기 위한 첫 단계이므로 묘목생산 기반시설 확대를 통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시스템을 통한 우량한 묘목생산을 생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부지방산림청 16억원 투자, 묘목생산 기반시설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